에어스메디컬의 최신 소식입니다.

인공지능 활용해 MRI 촬영 시간 단축

2021-09-02


에어스메디컬(대표 이진구)은 서울대 바이오메디컬 영상과학연구실에서 출발한 의료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다. 기존 자기공명영상(이하 MRI) 촬영의 단점을 보완·개선하는 솔루션 SwiftMR로 주목받고 있다. 2018년 10월 창업 후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만 약 100억원에 달한다.

기존 MRI 촬영은 임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영상 품질을 얻기 위해 약 30~40분 소요된다. 뇌출혈 응급 환자·폐소(閉所)공포증 환자·소아 또는 고령 환자 등에게는 어려운 촬영 기법이다. 에어스메디컬의 SwiftMR은 기존 MRI 장비로 빠르게 촬영해 저(低)품질 영상을 얻은 후, 이를 정속 촬영한 고(高)품질 영상처럼 선명하게 복원 처리한다. 병원의 ‘PACS(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 의료영상국제표준(DICOM)으로 통신하도록 설계돼 호환성도 보장했다. 지난해 페이스북 AI 연구소와 뉴욕대 의과대학이 공동주최한 ‘MRI 가속영상 AI 복원 대회(fastMRI Challenge)’에서 에어스메디컬의 복원 결과물은 전 부문 1위에 올랐다. 최승홍 서울대 의대 영상의학교실 교수는 “SwiftMR이 복원한 1.5T(Tesla·자기장 세기 단위) 장비 영상은 3.0T 장비 영상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품질”이라고 평했다. SwiftMR은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허가를 받았고, 수도권 정형외과 등에 설치돼 임상 적용 중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허가도 진행 중이며, 오는 연말 북미영상의학회(RSNA)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달 개최되는 KCR(대한영상의학회)과 K-HOSPITAL FAIR에도 참가한다.

이진구 대표는 “SwiftMR 상용화로 신속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의료 적시성까지 실현할 수 있다”며 “질병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수정 객원기자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