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스메디컬의 최신 소식입니다.

에어스메디컬, 뇌ㆍ척추ㆍ관절 MRI 촬영시간 획기적 단축…KCR2021서 확인

2021-08-24


에어스메디컬이 오는 9월 1일부터 4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 KCR 2021에 참가한다.

에어스메디컬은 기존 자기공명영상(Magnetic Resonance Imaging·이하 MRI) 촬영시간을 최대 절반까지 줄여주고 영상품질을 개선해주는 솔루션 SwiftMR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MRI 촬영은 임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영상 품질을 얻기 위해 약 30~40분 소요된다. 특히, 뇌출혈로 쓰러진 응급 환자·폐소(閉所)공포증 환자·소아 또는 고령 환자 등에게는 어려운 촬영 기법이다. 긴 촬영 시간으로 하루 이용 환자 수도 제한적이기 때문에 대기 시간이 한 달 이상인 경우도 빈번하다.

에어스메디컬의 SwiftMR은 이러한 기존 MRI 장비로 2~4배 빠르게 촬영해 저(低)품질 영상을 얻은 후, 이를 딥러닝을 활용해 정속 촬영한 고(高)품질 영상처럼 선명하게 복원 처리하는 원리이다. 



▲ 지난 3월 국내 최대의 의료산업 전시회인 제36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21) 에어스메디컬 이진구 대표 (사진=에어스메디컬 제공)


또한 SwiftMR은 개별 MRI 장비가 아닌 병원의 의료영상저장서버(PACS)와 의료영상국제표준(DICOM)으로 통신하도록 설계돼 호환성도 보장했다. SwiftMR은 가장 빈번하게 촬영되고 촬영 시간이 가장 긴 뇌·척추·관절 부위 복원 처리에 뛰어난 성능을 보인다.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영상전송장치소프트웨어로 인허가를 받았다. 이미 수도권 정형외과 등 촬영 건수가 많은 병원에 설치돼 임상에서 사용 중이며, 올 하반기 정식 유료 버전을 출시한다.

이진구 대표는 “지난 2분기에 진행한 데모 프로그램에서 참여했던 초기 고객들이 제품에 만족해 기쁘다”라며 “초기 고객의 긍정적인 피드백으로 인해 또 다른 병원들의 관심을 받아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추가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에어스메디컬은 이번 KCR에서 전시 부스와 더불어 올해 처음 개설된 AI Stage 발표 세션을 통해 이진구 대표가 직접 MRI 영상 복원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자세한 일정은 에어스메디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서울성모병원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한 3D 뇌 MRI 영상 품질 개선 연구에 관한 논문 발표도 이루어질 계획이다.

한편 에어스메디컬은 서울대 바이오메디컬 영상과학연구실에서 출발한 의료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다. 2018년 10월 창업 후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만 약 100억원에 달한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