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중소벤처기업부,’ 200억 기술보증기금 특별 보증’ 예비 유니콘 15개사 최종 선정

선정기업 평균 매출액 267억 원, 고용 인원 162명, 기업가치 2,199억 원

[매일안전신문=김순점 국민안전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글로벌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글로벌 부문을 신설해 특별 보증 이외에도 글로벌 IR 등을 통한 세계시장 진출을 뒷받침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26일 예비 유니콘 특별 보증 지원 대상기업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선정된 예비 유니콘은 모두 111개가 되며, 이번 모집에는 120개사가 지원하여 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될 경우 최대 200억 원의 기술보증기금 특별 보증과 기술 특례상장 자문 서비스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글로벌 유니콘기 업 육성을 위해 글로벌 부문을 신설해 특별 보증 이외에도 글로벌 IR 등을 통한 세계시장 진출을 뒷받침한다.

 

올해에도 혁신성과 성장성이 우수한 기업들이 대거 선정되었으며, 이들 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67억 원, 고용 인원 162명, 투자유치금액 429억 원, 기업가치는 2,199억 원으로 나타났다.

 

2020년도 아기 유니콘으로 선정됐던 ㈜고피자는 1인 피자 프랜차이즈 푸드테크 기업으로, AI 기반 조리과정 자동화 기술 등을 통해 해외 매출이 32%를 차지하고 해외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글로벌 성공 가능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AI 기술을 활용한 수학 튜터링 서비스 플랫폼 개발기업인 ㈜매스프레소는 일본, 베트남, 태국 등 70개 이상의 국가에 진출해 7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기대된다.

 

AI 기반 MRI 고속 영상 복원 솔루션 개발기업인 ㈜에어스메디컬은 미국 FDA 허가를 포함해 10개국 인허가를 완료하고 서비스를 제공 중으로,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예상된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은청 벤처정책관은 “그간 선정된 예비 유니콘 중 7개 기업이 유니콘에 등극하는 등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다”라며, “예비 유니콘들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Click here to read the full article